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시설하우스' 화재예방 적극 추진

담양군, 전기설비 개선 및 시설보완 

담양군이 시설하우스 화재예방을 위한 시책을 적극 추진중이다.

담양은 딸기, 토마토, 멜론 등 시설재배 시설하우스가 많은 지역적 특성을 가졌으며 특히 딸기재배 하우스 면적이 전국의 6.3%, 도내 56.1%를 차지하는 만큼 시설하우스 화재발생 비율도 높은 실정이다.

이와관련해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지역내 화재 120건 중 5%가 넘는 7건이 시설하우스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시설하우스의 경우 화재가 발생하면 재배 중인 작물의 출하가 불가능해져 농민에게 큰 재산 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사전예방이 중요하다.

이에따라 담양군은 시설하우스 불량 전기설비를 개선, 화재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2022년부터 시설원예 농가 1,020곳의 시설하우스 전기설비 안전진단을 실시해 점검결과에 따른 시설보완을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불량 전기시설 개선 시 발생하는 농가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농협 협력사업과 연계, 시설하우스 분전반 교체에 약 1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올해부터는 신속한 초기진화로 시설하우스 화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냉난방기와 양액기 등 전력 소비가 높은 보조사업 시설 설치 시 자동소화기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한편, 군은 농업인이 일상생활 속 화재 예방 및 화재 발생 시 대응요령 등을 익힐 수 있는 농업인 화재 안전관리 교육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담양군 누리집 및 군보, 이장회의 등을 통해 농업용 시설물 화재 예방과 관리요령을 홍보하고 화재예방 매뉴얼을 배포해 농업인 스스로 화재를 예방하는 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