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달빛철도】, 담양은 무엇이 달라지나

80년만의 담양철도 부활, 획기적 지역발전 기대
광주-대구 1시간대, 영남권 관광객 유치 ‘청신호’
‘관광담양’ 경쟁력 크게 확대, 최대 수혜지역 될 듯

'달빛철도 건설 특별법'이 국회 문턱을 넘어선 지 한 달, 담양철도가 80년 만에 다시 부활한다는 의미와 함께 담양군에 어떤 변화가 올 것인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동서장벽의 혈맥을 뚫는 ‘달빛철도’ 철길이 지방소멸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담양군을 비롯 철도가 통과하는 내륙 농촌지역 지자체들의 고민을 얼마나 해결해 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주와 대구를 동서로 잇는 국토횡단 철도 건설을 위한 ‘달빛철도 건설 특별법’은 지난해 8월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대표 발의했으며 헌정사상 최다인 여야 의원 261명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이후 지난 1월 25일 출석의원 216명 가운데 211명의 찬성표를 얻어 '달빛철도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철도가 지나는 지자체 주민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달빛고속철도가 개통되면 경전선 철도, 광주-대구간 고속도로와 함께 호남과 영남을 횡적으로 잇는 대동맥으로써 관광수요 등 인적 교류와 화물 유통 등 물류를 촉진하는 기능을 원활히 수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호남과 영남이 1시간 생활권에 속해 영남권 대도시 관광객을 훨씬 더 많이 호남에 유치할 수 있어 관광분야에서 호남지역 생태관광의 중심지인 담양군이 최대 수혜지역으로 대두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와관련, 담양군은 달빛철도 개통시 담양군에 어떤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인지 현재 지역발전 방안에 대한 용역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철도 공사기간 중 발생하는 부가가치를 담양으로 흡수하는 방법과 철도 개통 후 문화·관광분야의 폭발적 성장을 위한 밑그림을 준비중이다.

■ 광주에서 대구까지 1시간대 이동
광주-대구간 달빛철도는 대구와 광주의 옛 지명인 '달구벌'과 '빛고을'의 앞글자를 따서 '달빛'으로 명명한 것으로 광주(송정역), 전남(담양), 전북(장수·남원·순창), 경남(합천·거창·함양) 경북 (고령), 대구(서대구역) 등 6개 광역지자체와 10개 기초 지자체를 경유하는 총연장 198.8㎞의 동서횡단 철도 건설사업이다.

올해부터 사업 적정성 검토 등 착공 사전절차가 시작될 전망이며 2025년에 본격 착공, 2030년부터 운행할 예정으로 총사업비는 11조 3천억 원으로 추산된다. 달빛철도에 연관된 호남과 영남 지역민은 광주시와 담양군을 비롯 1,800만 명에 달하며 승용차와 버스로 3시간 내지 3시간 30분 거리인 광주에서 대구까지 소요시간이 철도가 개통되면 1시간대로 줄어든다. 

■ ‘관광담양’ 경쟁력 한층 높아져
이처럼, 광주와 대구를 동서로 잇는 국토횡단 달빛철도는 광주에서 대구까지 1시간대 이동이 가능해 철도가 통과하는 지역간 활발한 교류와 협력속에 획기적인 지역발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특히, 담양군은 송정리~광주~담양을 잇는 36.5㎞의 전남선 구간이 일제강점기인 1944년 폐선 된 역사가 있어 달빛철도가 건설되면 담양철도 80년의 숙원사업이 해결되는 큰 의미도 갖는다. 

뿐만 아니라 농촌 고령화 및 공동화로 인구 감소가 가속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동서를 잇는 1시간 거리 횡단철도 개설로 관광객을 비롯 지역간 활발한 교류속에 관계인구, 생활인구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관광담양’ 경쟁력 또한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관련, 이병노 군수는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의 상징과도 같은 달빛철도가 건설되면 영·호남 교류 활성화와 더불어 담양군의 지속적 경제성장의 초석이 될 것이다”며 “달빛철도 건설에 대비해 주요 관광지와 연계한 관광인프라 사업과 지역특색에 맞는 차별화된 역세권 개발도 구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역간 인적 교류가 활발해 질 것으로 보고 영호남 청소년 교류를 위한 청소년 시설과 프로그램 확충은 물론 문화와 체육 등 전방위적 시설확충에도 나설 방침이다.

한편, 담양에 새로운 철도역이 들어서게 되면 담양역은 광주에서 출발하면 10분, 대구에서는 50분 거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