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농작물 ‘일조량 부족’, 정부 재해 인정

4월5일까지 읍면 피해 신고·접수시 지원 방침
담양지역구 이규현 의원, 도의회서 ‘대표발의’

▲농작물 일조량 부족 피해-딸기(기형과)
▲농작물 일조량 부족피해-멜론(잎마름병)

전남도가 전국 최초로, 일조량 부족에 따른 농작물 생산량 감소를 재해로 인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것이 받아들여져 농작물 피해조사를 실시하게 됐다.

일조량 부족이 농업재해로 인정된 것은 지난 2010년에 이어 두 번째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5일까지 농작물 피해 신고·접수를 한다. 피해 농민은 농경지 소재지를 관할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고하면 된다.

기상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담양, 나주 등 전남 주요지역 평균 일조시간은 133시간으로 최근 10년간 전국 평균 일조시간(177시간)보다 25% 감소했다.

특히 2월에는 비가 15일간 내리며 딸기 등 시설원예 작물에서 생육지연, 기형과 발생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일조량 부족에 따른 농작물 피해는 다른 재해와 달리 육안으로 즉시 확인되지 않아 해당 지자체에서 기상과 농작물 피해와의 인과관계를 입증해야 재해로 인정된다.

이에 전남도는 최근 30년 평균 지역별 일조량 분석, 타 지역과 동일 작물 대조군 비교, 품목별 피해 분석을 통해 입증하며 지난 2월부터 일조량 부족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재해로 인정하도록 정부에 여러 차례 건의했다. 선제적 적극 행정을 펼친 결과, 재해로 인정받는 성과를 이끌어냈다.(관련기사=2면 【주간시평】 ‘기후변화에 따른 농작물 피해 즉각 재해로 인정되어야’)/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