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긴급차량 접근시 어떻게 해야 하나?김성모(담양소방서 장성119안전센터)

크고 작은 화재가 자주 발생하고 있은 요즘 생명로인 소방통로 확보의 중요성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꽉 막힌 도로에서 소방차는 경적만 울릴 뿐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양보해주지 않은 차량을 지나기 위해 무리하게 중앙선을 넘는 등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종종 소방차량이 접근했을 때  모세의 기적 이 일어난 것처럼 자동차들이 도로 가장자리로 너 나 할 것 없이 피해준다.

이와 반대로 아직 많은 시민이 소방차가 접근했을 때 어떻게 피해야 하는지 방법을 모르거나 무관심으로 인해 소방차들은 도로에서 경적을 울리며 길을 터줄 때만을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다.

소방차를 위해 길을 비켜주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첫째, 교차로 꼬는 그 부근에서 소방차를 만났을 때 교차로를 피해 도로 오른쪽 가장자리에 일시정지하면 된다. 둘째, 일방통행로에서 소방차를 만났을 때는 오른쪽 가장자리에 일시정지 한다. 셋째, 일반도로에서 운전 중인 상황이라면 소방차의 진행차로에 있는 차량과 우측차로에 있는차량들은 오른쪽으로 양보, 좌측차로에 있는 차량들은 왼쪽으로 양보하면 된다. 넷째, 보행자가 횡단보도에서 소방차를 만났을 때는 소방차가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주면 된다.

소방차량 길 터주기는 다소 불편이 따르지만 가족과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