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대나무축제 ‘의향담양 호남의병 봉기’ 재현

6일 오후2시 동초교-신남정사거리-죽녹원 구간
축제 주무대에선 의병창의 기념 재현공연 펼쳐
 

대나무축제 기간 중인 6일 오후 2시부터 ‘의향 담양 호남의병 역사재현’ 행사가 담양동초등학교와 대나무축제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담양지명 천년의 해’를 기념해 의향의 고장 담양에서 펼쳐진 忠, 義의 모습 재현과 함께 길놀이 공연 및 퍼레이드를 통해 지역민에게는 자긍심을, 관광객들에게는 의향의 고장 담양을 널리 알리고 살신성인의 호국정신을 일깨우고자 마련됐다.

퍼레이드는 담양동초등학교에서 호남의병 봉기식을 시작으로 신남정사거리, 죽녹원 앞 대나무축제장에 이르는 구간에 걸쳐 의병단 행렬이 펼쳐지고, 축제장 주무대에서 의병창의 기념 재현공연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특히, 담양동초등학교는 옛 현청 자리로 1592년 고경명 의병장이 담양에서 의병 6,000여명을 규합해 왜군에 맞선 뜻깊은 장소이다. 이곳에서 담양군 12개 읍면의 주민들이 모여 호남의병봉기식 행사를 갖고 퍼레이드에 참여함으로써 행사의 의미를 더하게 된다.

의병 퍼레이드는 12개 읍면 주민들이 의병활동 및 의병정신과 관련한 테마를 표현하며, 군악대, 군부대 만장 행렬, 어린이농악대, 담양공고 학생들의 깃발 행렬, 대취타대 등이 참여해 행사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이번 행사는 퍼레이드로 끝나지 않고 축제장 주무대에서 ‘의병장 고경명’을 주제로 한 전남도립국악단의 공연이 피날레를 장식한다.

쭉쭉 뻗은 대나무의 기개(氣槪)가 의병 정신으로 승화됨을 보여줄 이번 행사는 의병봉기식, 퍼레이드, 의병창의기념공연까지 담양의 문화 콘텐츠로 가득찬 축제속의 또 다른 축제이며, 담양군민을 비롯한 전국에서 찾아온 관람객과 함께 호흡하며 담양의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