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뉴스/카메라출동
축제뉴스/ ‘천년의 용솟음’ 조형물

홍룡-청룡, 대나무축제장서 인기몰이

“오늘 밤, 하늘로 승천하는 용을 상상하며 찰칵찰칵 연신 셔터를 눌러보자.”
제20회 담양대나무축제장에 설치된 ‘천년의 용솟음’ 홍룡과 청룡 대나무조형물이 인기를 끌고 있다.
죽녹원과 관방제림을 잇는 다리인 ‘향교교’에 자리하고 있는 대형 대나무 조형물의 이름은 ‘천년의 용솟음’이다.

1018년 고려 현종 9년, 담양(潭陽)이라는 이름이 최초로 사용돼 2018년 ‘담양지명 천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를 기념, 지역의 대나무 명인들이 대나무를 엮어서 ‘백진강’의 의미를 담아 홍룡과 청룡을 상징해 만든 것이다.

영산강은 담양군 가마골생태공원 내에 위치한 용소(龍沼)에서 발원해 광주, 나주를 지나 목포 앞바다까지 흐르는 남도의 젖줄이다. 옛 담양 사람들은 영산강을 ‘백진강’이라 불렀다. 달밤에 보면 하얀 용이 흘러가는 형상이라 하여 백진강 이라 불린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읽어주는신문]
Damyang County's Home Medical ...
[읽어주는신문]
Dự án Di sản ...
[읽어주는신문]
Tỉnh Chon nam hỗ t...
[읽어주는신문]
【Cùng sống chung......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