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장석웅 도교육감 후보 담양서 간담회 가져

장석웅 도교육감 후보 담양서 간담회 가져
작은학교 살리기 방안 ‘전남형 미래학교’ 제시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후보가 최근 담양을 찾아 지지자들과 함께 교육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장석웅 후보는 “담양 봉산면 양지분교에 들어설 공립대안학교 설립이 지지부진되고 있으니 관심을 가져달라”는 건의에 “담양에 들어설 공립대안학교 문제는 잘 파악하고 있으며 취지에 대한 오해와 이해 부족이 있어 추진이 잠정 중단된 상태로 파악하고 있다”며 “교육감에 당선되면 최우선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석웅 도교육감 후보는 "담양이 전국최초로 '인문학도시'를 표방하고 전국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전남도교육청 차원에서도 담양군이 인문학도시로 더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석웅 후보는 “농촌지역 학생 수 감소와 작은 학교가 증가하는 농촌교육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남형 미래학교’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장 후보의 주요공약 중 하나인 ‘전남형 미래학교’는 학교를 마을의 도서관, 체육관, 극장 등으로 활용하여 지역사회의 플랫폼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이미 여러 나라에서 긍정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장석웅 후보는 “‘전남형 미래학교’가 전남 곳곳에 세워지면 학교는 학생 교육을 넘어 도민들의 보건, 복지, 문화 활동에 기여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면서 “낮에는 아이들을 위한 교육 공간으로, 밤에는 지역공동체의 사랑방 역할을 하게 된다면 더 이상 작은 학교는 폐교가 아닌 전남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선거취재팀

취재팀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