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내년 벼 주력품종 ‘신동진’과 ‘새일미’ 선정

읍면 대표농가 의견 적극 수렴
밥맛 좋고 소비자 선호도 높아

친환경 농업의 메카 담양군이 밥맛이 우수하고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신동진’과 ‘새일미’를 내년 주력품종으로 선정하고 담양쌀 브랜드 이미지 극대화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지난 19일 읍면대표 농가와 농민단체, 유관기관, 농협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주력품종 선정 협의회 개최하고, 내년 벼 주력품종으로 ‘신동진’와 ‘새일미’를 선정했다.

이번 품종선정은 읍면 대표농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품종별 특성 및 12대 고품질 브랜드쌀 선정결과 등 품종별 주요특성을 종합적으로 비교 검토해 최종 결정됐다.

특히, 품종 선정에 앞서 군은 현 주력품종인 ‘새누리’의 재배면적이 군 전체 벼 재배면적의 51%(3,356ha)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주지하고 ‘새누리’의 품종 변경 시 종자수급 문제 및 농가 혼란 등의 문제를 사전에 파악, 대체품종을 ’새일미‘로 예비선정해 재배환경 적합여부, 작황 등을 검토해 주력품종 교체를 확정했다.

이와관련 강경원 친환경농산유통과장은 “내년도 주력품종이 결정됨에 따라 ‘신동진’과 ‘새일미’ 품종의 성공적인 재배를 위해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적기 모내기와 영농지도를 통해 고품질 쌀 생산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농가소득 증대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한, “고품질 벼종자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농업기술센터 새해 영농설계 교육 시 품종 선정현황 및 품종별 재배관리법 등을 지도해 담양쌀이 고품질브랜드 쌀로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