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교통질서 지키기, 본지보도 지역사회 ‘호응’“불법주정차금지·공영주차장이용 생활화하자”

공영주차장-주차요원 배치, 적극 계도해야
4대 불법주정차-주민신고제 적극 활용해야

본지가 이달초 연이어 비중있게 다룬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 지키기 ▲공영주차장 이용 실태 보도와 관련, 지역사회에서 적지 않은 호응이 일고 있다.

특히, 공영주차장 이용실태와 관련해서는 많은 주민들이 공감을 표명하며 많은 군비를 들여 애써 개설한 공영주차장을 적극 활용할 담양군의 실효적 대책이 마련돼야 하며 더불어 주민들 스스로 주차장 이용을 생활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어가고 있다.

실제로 본지 보도(제129호 1면, 130호 1면) 이후 지역사회에서는 공영주차장 이용 실태와 주민들의 교통 기초질서 의식개선과 관련한 말들이 적지않게 회자되고 있으며 또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해 담양군의 보다 적극적인 홍보,계도,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대해 담양군의회 김기석 의원은 “담양읍 공영주차장이 25개소나 되는데 이를 관리하는 사람이 없으니 주민들의 이용률도 낮은 것 같다” 면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 또는 노인 일자리사업 일환으로 공영주차장 관리 및 주변도로 주정차 단속(계도) 차원에서 주차장 순회 관리요원 몇명을 뽑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주민 A씨도 “바로 옆에 공영주차장을 두고도 길가에 주차하는 주민들이 적지 않은데 공영주차장 주변 일정구간, 예를들어 반경 50m를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설정해 주차할 수 없도록 하는 것도 생각해 볼 일이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 지키기와 관련해서는 본지 보도 직후, 담양읍사무소가 주민자치위원들과 함께 버스터미널과 중앙로 등 시가지 일원에서 ‘4대 불법주정차 근절’ 캠페인을 전개하며 홍보,계도 및 주민신고제 적극 협조를 당부하고 나섰다.

캠페인에서는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 홍보지 배포와 함께 스마트폰 앱 등에 위반차량 신고시 단속공무원의 현장출동 없이도 위반자에게 주정차위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는 것 등을 주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

또한 신고된 위반 차량에 대해서는 사실확인을 거쳐 과태료 4만원이 부과되며 소방시설 주변 불법주정차 행위에 대해서는 7월말부터 8만원으로 상향 부과된다는 점을 알리고 있다. 4대 불법주정차 절대 금지구역은 ▲소방시설 주변 5m이내, ▲교차로 모퉁이 5m이내, ▲버스정류소 10m이내, ▲횡단보도 등 4개 구간이다.

이와관련해서 주민 B씨는 “지역사회 특성상 왠만해서는 주민신고제가 정착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 면서 “스마트폰 앱 신고제 외에 담양군과 경찰서에서도 자체적으로 신고 및 단속센터를 설치해 현장출동 단속을 강화하는 등 보다 강력하고 실효성 있게 시행해야 한다” 고 조언했다.

한편 본지 보도와 관련, 군 관계자는 “담양뉴스가 적절한 시기에 보도함으로써 공영주차장 이용과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많이 확산되고 있는 것 같다” 면서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시가지 교통질서를 바로잡는 일에 함께 동참해 주니 고맙다”는 뜻을 전했다./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