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무정 오례천 물고기 ‘떼죽음’

원인불명 흰 거품폐수 흘러들어

무정면 오례천에 원인불명 흰 거품폐수가 다량 흘러들어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했다.

지난 11일 일요일 오전 무렵 동산리 마을 앞 오례천을 따라 피리,붕어 등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 채 둥둥 떠올라 하천 오염과 함께 주변 농경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상황을 첫 접한 본지는 담양군 환경과에 문의한 바, 휴일임에도 현장에 즉시 출동한 정덕주 환경과장은 “지난 9일 면소재지 내 화재가 발생한 비료회사에서 소방방제 이후 농수로를 따라 흘러든 폐수에 의한 하천오염으로 물고기가 죽고 있는 것 같다” 며 “현장의 수질 시료를 채취해 1차로 보건환경원에 의뢰했으며 정확한 원인을 밝히기 위해 2차 검증을 실시중이다”고 밝혔다.

무정면 오례천 물고기 떼죽음은 동산리 앞에서 성도리 마을 앞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성도리 이후 하천은 아직까지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9일 무정면 소재지내 모 비료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서가 출동, 화재를 진압한 바 있다./ 김종혁 무정면 지역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