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독자투고
독자의 글/삶의 방식.글. 박은서

열심히 하는 것과
지나치게 하는 것은
분명 다르다.

누군가의 눈에 들고싶어
안달이 나면
그럴수 있겠다 싶다가도

본인처럼 하지 않으면
신념이 없는 것으로
단정 지어버리니
난감할 때가 있다.

각자의 방식을 존중하자.
결국 그대나 나나
궁극적 목표는 사람이 아니던가.

그대의 지나침에 지쳐서
누구 하나 남아있지 못하고
다 떠나버리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