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제8회 송순문학상 수상작 3편 선정

박복영·조선의 작가, 시(詩)부문 우수상
강성오 작가, 소설부문 우수상 수상

# 왼쪽부터 박복영, 조선의, 강성오 작가

담양출신 면앙정 송순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지역문인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해마다 담양군이 개최하는 ‘송순문학상’ 제8회 수상작이 선정됐다.

군에 따르면, 올해 ‘제8회 송순문학상’ 은 담양을 소재로 하거나 담양관련 인물등과 관계된 창작품 중 미발표작을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약 6개월간 작품을 공모했으며, 접수된 작품들은 담양송순문학상 운영위원회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

담양군은 올해 송순문학상 심사위원으로 한승원·손택수·나태주·김희수·이미란·허형만 등 국내 유명작가들을 위촉했으며, 심사결과 수상작에 박복영 작가의 시집 ‘담양에서 길을 찾다’, 조선의 작가의 시집 ‘천년의 담빛 무늬’, 강성오 작가의 소설 ‘추월산 길라잡이’가 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이번 수상작과 관련, 송순문학상 심사위원회 문순태 위원장은 “박복영 작가의 <담양에서 길을 찾다>는 담양의 명승지의 역사적 의미, 아름다움 등을 꾸밈없이 일상의 삶에 잘 담아내었으며 조선의 작가의 <천년의 담빛무늬>는 시집 전편에서 담양을 소재로 형상화한 서정성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또 “강성오 작가의 소설 <추월산 길라잡이>는 임진왜란 김덕령 의병장의 의병봉기를 주변인의 관점에서 그려낸 작품으로 인물의 생생한 성격화로 소설적 재미를 잘 살려냈다”고 평했다./남현 기자

남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